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우진, 세계 1위 마롱과 본선 첫판

남녀 개인전 톱랭커 승부 시작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6년 06월 24일 금요일 제15면
15-가로550.png
▲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23일 열린 2016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 여자복식 16강 경기에서 전지희 · 양하은 조가 일본 하마모토유이 · 하야타히나 조를 상대로, 남자복식 장우진 · 박강현 조가 영국 피치포드리암,워커사무엘 조를 상대로 공격 하고 있다. 최민규 기자 cmg@kihoilbo.co.kr
‘2016 ITTF 월드투어 코리아오픈국제탁구대회 슈퍼시리즈’ 세계 남녀 최강들의 경기가 시작됐다. 대회 사흘째인 24일 남녀 개인전 본선 1·2라운드(32·16강)를 시작으로 남녀복식 8강전, 21세 이하 남녀 결승전 등이 각각 펼쳐진다.

23일 남녀 개인전 예선이 끝난 후 32강 진출 16명과 시드를 받은 16명이 본선에서 빅매치에 들어간다. 한국 남자대표 6명과 여자대표 5명이 포함된 남녀 개인전은 본선 1라운드부터 만만치 않은 기량을 갖춘 선수들과 대진이 잡혀 험로가 예상된다.

남자부는 주세혁(13위·삼성생명)과 정영식(13위·미래에셋대우), 이상수(16위·삼성생명) 등이 각각 한 수 아래인 일본의 오이카와 미즈키(124위)와 잉글랜드 피치포드 리암(50위), 독일의 왕시 등을 만나 다소 우세를 보일 전망이다.

장우진(36위·미래에셋대우)은 세계랭킹 1위 마롱(중국)과 1라운드부터 만나 힘겨운 대결이 예상된다.

포르투갈 마르코스 프레이타스(12위)를 만나는 조성민(동산고)과 일본 요시무라 마하루(19위)를 만나는 박강현(삼성생명) 등은 기량으로는 열세를 보이나 상대 선수가 기복이 심하고 왼손에 약하다는 점을 중점적으로 활용한다면 이변도 가능하다.

여자부는 전지희(11위·포스코에너지)를 빼고 나머지 4명은 전력상으로는 열세다. 전지희는 타이완 리우 유-신(215위)을 무난히 이길 것으로 보이며, 현재 팔꿈치 부상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은 서효원(14위·렛츠런파크)은 기량이 다소 아래인 일본 하야타 히나(37위)와의 대결에서 몸 상태를 얼마나 끌어올리느냐가 관건이다.

최효주(44위·삼성생명)와 예선에서 파란을 일으킨 최예린(논산여상)은 각각 중국의 주위링(3위), 독일 한잉(9위)과 겨뤄 전력상 승리는 어려울 전망이다. 양하은(20위·대한항공)은 현재 랭킹이 없는 웬 지아(중국)와 대결하지만 만만히 볼 상대는 아니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이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