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 코치 박세리 "금은동 모두 휩쓸고 와야죠"

지도자로 새출발 앞두고 각오 "선수들 부담 될라 조심스러워 따뜻한 시선으로 응원해주길"

연합 yonhapnews.co.kr 2016년 07월 28일 목요일 제16면
▲ 여자골프 대표팀 박세리 코치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태극기를 흔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 여자골프 대표팀 박세리 코치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태극기를 흔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올림픽에서 금·은·동메달을 휩쓰는 것이 목표죠." 선수생활을 접는 한국여자골프의 전설 박세리(39·하나금융그룹)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코치로 나서며 새로운 목표를 밝혔다.

박세리는 27일 서울 명동의 KEB하나은행 대강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이 금·은·동메달을 모두 따는 것이 목표"라며 "하지만 선수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리는 "올림픽 목표를 말한다는 것 자체가 선수들에게 부담될까 봐 조심스럽다"며 "혹시 성적이 좋지 않더라도 국민이 돌아오는 선수들을 따뜻하게 안아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번 대회는 개인전만 열리지만 나는 한 팀으로 보고 있다"며 "우리 선수 모두가 컨디션이 좋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세리는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과 메달을 경쟁할 선수로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9)를 꼽았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박세리는 "골프가 내 꿈을 이뤄줬지만 항상 행복했던 것은 아니었다"며 "후배들이 열심히 목표를 위해 뛰는 것도 좋지만 자신에게 인색하게 굴지 말고 배려하는 여유도 가졌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은퇴 후 계획에 대해서는 "일단 올림픽이 끝난 뒤 구체적인 일정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에서 행정업무를 맡는 것도 관심 있다"면서도 "하지만 하나하나 단계를 밟아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