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 36% 바람, 양궁팀 金시위

1500명 중 최다 금메달 기대 종목 꼽아… 축구·수영·유도 등도 관심

연합 yonhapnews.co.kr 2016년 08월 04일 목요일 제16면
우리나라 국민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가장 한국 선수가 금메달을 따길 원하는 종목은 양궁이다. 한국갤럽은 지난달 8∼25일 전국의 성인 남녀 1천500명을 상대로 리우 올림픽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3일 밝혔다.

리우 올림픽에 ‘관심 있다’는 답변은 60%로, 2012년 런던 올림픽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올림픽에 ‘관심 있다’는 응답은 여성(48%)보다 남성(72%)이 더 많이 했다.

응답자들이 리우 올림픽에서 우리나라가 꼭 금메달을 땄으면 바라는 종목은 양궁(36%), 축구(33%), 수영(25%), 유도(13%), 체조/리듬체조(13%) 순이다. 양궁은 전 종목 금메달을 노릴 만큼 자타공인 세계 최강이고, 축구는 성적과 무관하게 국민이 가장 좋아하는 종목이다. 리우 올림픽 때 TV 중계를 볼 관심 있는 종목으로는 절반의 응답자가 축구를 선택했다. 양궁(25%), 수영(19%), 체조/리듬체조(11%) 등이 뒤따랐다. 4년 전보다 수영에 대한 관심이 줄고 체조/리듬체조에 대한 주목도가 상승했다고 갤럽은 분석했다.

한국 대표팀의 리우 올림픽 목표는 금메달 10개 이상으로 세계 10위 이내 성적이다. 국민 67%는 목표가 달성될 것으로 내다봤고, 18%는 10위 안에 들 수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 순위를 예상하는지 물은 결과 1∼4위 7%, 5위 14%, 6위 7%, 7위 11%, 8위 11%, 9위 6%, 10위 12% 등의 답이 나왔다. 한국 대표팀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종합 5위,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종합 7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