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굿와이프’ 나나, 정체는 유지태 전 내연녀…대반전 '충격'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6년 08월 07일 일요일 제0면

‘굿와이프’에서 김단 역으로 열연 중인 나나의 충격적인 정체가 드러났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굿와이프’ 10화에서는 김단이 이태준(유지태 분)의 내연녀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01.jpg
▲ 사진 = tvN ‘굿와이프’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태준의 내사기록을 찾아낸 박도섭(전석호 분)을 찾아간 단이 "니가 김지영이란 가명으로 검찰 정보 팔아먹었다는 거? 아니면 이태준한테 들켜서 애인 되는 조건으로 조! 용히 넘어갔다는 거?"라는 도섭의 질문을 받으며 그녀가 태준의 전 내연녀라는 사실이 전파를 탔다.

그 동안 김혜경(전도연 분) 옆에서 걸크러쉬와 츤데레 매력을 발산하며 팔방미인 조사원으로서 활약을 했던 김단이 검찰 조사원 시절 태준의 내연녀였다는 사! 실은 지금까지 중 가장 반전이라는 반응으로 많은 이 들을 혼돈에 빠지게 했다. 이어 단의 과거 검찰 동료였던 무열에 의해 단이 태준의 전 내연녀였다는 사실을 혜경 또한 알게 되며 앞으로 단과 혜경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에 대한 귀추가 주목되는 중이다.

뿐만 아니라, 혜경의 옆에서 태준과의 내연 관계 사실이 탄로나는 것에 내색하지 않지만 긴장 된 모습을 보이는 등 줄다리기를 하는 듯한 모습을 다양한 표정연기로 표현해 낸 나나에게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져 연기돌 나나에 대한 입지 또한 굳혀지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