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굿와이프' 나나, 모든 사건 해결의 키는 김단…최고의 해결사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6년 08월 21일 일요일 제0면

굿와이프’ 나나가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굿와이프’에서 나나는 사건 해결이 필요한 시점에서 그녀의 능력을 백퍼센트 발휘해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01.jpg
▲ 사진 = tvN ‘굿와이프’ 캡처)
이날 방송에서 김단(나나 분)은 회사의 부당해고로 인한 집단소송을 맡은 김혜경(전도연 분)의 사건 해결에 필요한 중요한 증인 중 한 명을 만나 증인석에 올리는 것부터 진가를 발휘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불법 뇌물 수수 혐의로 서중원(윤계상 분)에 대한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이태준(유지태 분) 쪽의 자료를 위해 또 다시 이준호(이원근 분)를 만나 거래를 하는 모습을 보이며 태준의 계략 아래 혜경과 중원의 사랑을 지키기 위해 그 둘을 돕는 모습까지 보였다.

뿐만 아니라, 딸 이서연(박시은 분)이 연락이 되지 않자 불안해하는 혜경을 위해 이를 돕고자 하는 중원의 부탁을 받고 오랜 기간 연락 하지 않은 지인에게 "핸드폰 위치 추적 좀 해줘. 제발 부탁해. 대신 나도 네 부탁 뭐든 들어줄게"라며 서연의 마지막 위치를 찾기 위해 무엇이든 하는 단의 모습 또한 전파를 탔다. 곧이어 서연을 찾기 위해 위험을 무릎 쓰는 모습까지 보이는 등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11화 단이 태준의 내연녀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혜경이 단에게 차가운 태도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여 안방 극장에 안타까움을 전했고, 혜경을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단의 모습에 이 둘의 관계 회복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누구보다 자연스레 단의 감정선을 연기하고 있는 나나에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이 다시금 더해지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