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성현 역전 우승 샷, 시즌 상금 12억 넘겼다

KLPGA 투어 한화금융클래식

연합 yonhapnews.co.kr 2016년 09월 05일 월요일 제16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대세’ 박성현(23·넵스)이 4타 차 열세를 뒤집는 역전 드라마를 펼치며 시즌 7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박성현은 4일 충남 태안 골든베이골프장(파72·6천546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한화금융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쳐 4라운드 합계 6언더파 282타로 정상에 올랐다. 고진영(21·넵스)을 1타 차로 제친 박성현은 지난해 3승을 합쳐 통산 10승을 채웠다.

우승상금 3억 원을 받은 박성현은 시즌 상금을 12억591만 원으로 늘려 2014년 김효주(21·롯데)가 세운 KLPGA 투어 시즌 최다 상금 기록에 300만 원 차이로 다가서 사실상 기록 경신을 예약했다. 또 박성현은 2007년 신지애(28)의 시즌 최다승 기록(9승)에도 2승 차이로 따라붙었다.

허윤경(26·SBI저축은행)에 4타 뒤진 공동 10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박성현은 1번홀(파4) 버디에 이어 2번홀(파3)에서 티샷이 아웃오브바운즈(OB)가 되면서 2타를 잃어 역전은 쉽지 않아 보였다. 그러나 4번홀(파5)에서 두 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린 박성현은 7m 이글 퍼트를 집어넣어 분위기를 달궜다. 7번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이 조금 길었지만 칩인 버디를 잡아내자 허윤경과 타수 차이는 2타로 줄었다. 11번홀(파4)에서 1타를 줄인 박성현은 14번홀(파5)에서 1m 버디를 잡아내며 공동 선두로 올라서 어느덧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가 됐다.

허윤경이 후반 들어 줄보기로 무너지는 사이 고진영이 치고 올라왔다. 11번홀까지 3타를 줄여 우승 경쟁에 뛰어든 고진영은 15번홀(파4) 버디로 박성현과 함께 공동 선두에 합류했다. 하지만 17번홀(파3)에서 1m 파퍼트를 놓치면서 1타 차 2위로 내려앉은 고진영은 끝내 1타 차를 따라잡지 못했다.

18번홀(파5)에서 1.5m 거리의 부담스러운 파퍼트를 집어넣어 1타 차 단독 선두로 경기를 먼저 마친 박성현은 연장전에 대비해 연습 그린에 있다가 고진영이 18번홀에서 버디 사냥에 실패하자 우승 축하를 받았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