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븐 "나쁜 행동 하지 않았다"…안마시술소 출입 논란 해명

연합 yonhapnews.co.kr 2016년 09월 09일 금요일 제0면

배우 이다해와 연인 사이임을 확인한 가수 세븐이 3년 전 군 복무 당시 안마시술소 출입 논란에 대해 뒤늦게 해명했다.

세븐은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장문의 글을 올려 당시 "근무지 이탈 및 군 품위 훼손 외에 다른 혐의가 없었다"며 성매매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01.jpg
세븐은 "글에 앞서 저를 응원해주셨던 팬분들께 제 소식을 직접 전하지 못해 미안하고 안타까운 마음 전한다"라고 운을 뗀 뒤 "저의 이야기를 들어 주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태국·중국 전통마사지 두 곳에서 영업이 끝났다고 하여, 마지막에 간 곳이 문제가 됐다"며 "앞서 들렸던 두 곳에 간 모습은 방송에 보이지 않았고, 마치 처음부터 나쁜 의도로 그곳에 간 것처럼 비치게 됐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그곳에서 맹인 마사지를 받기 위해 기다리다가, 아무래도 장소 자체가 오해를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취소하고 바로 나왔다"며 "많은 분이 말씀하시는 그런 나쁜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았고, 그럴 의도조차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이 모든 사실은 3년 전 당시 국방부가 정확한 증거를 가지고 한 달여 조사한 결과, '근무지 이탈 및 군 품위 훼손' 외에 다른 혐의가 없음을 밝혔다"고 강조했다.

세븐은 "하지만 무엇보다도 근무지를 무단이탈한 것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라며 "그로 인해 여러 파장이 생겼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지금 이 순간까지 깊이 반성하고 사죄하는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제 행동 하나하나에 더욱 조심하며 좋은 모습만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세븐은 지난 2013년 6월 군 복무 당시 안마시술소로 들어가는 모습이 한 방송 프로그램에 포착돼 성매매 의혹으로 곤욕을 치렀다.

최근엔 배우 이다해와의 열애 사실이 공개돼 세간의 눈길을 끌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