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찬욱 감독 "‘아가씨’ 는 존경받는 세 배우 덕 톡톡히 봐"

미 영화학도 대상 특별상영회 참석

연합 yonhapnews.co.kr 2016년 09월 27일 화요일 제0면

"성 소수자들을 위한 영화계와 사회 전반에서 이뤄진 선행작업 덕분에 동성애 문제에 강력하게 반대하는 것을 구태의연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존경받는 세 배우(하정우·조진웅·김민희)가 이 작품에 출연해줘 고맙고, 이들의 덕을 톡톡히 봤습니다."

 세계적인 거장 박찬욱 감독과 배우 김태리, 제작사인 임승용 용필름 대표가 다음 달 14일(현지시간) 영화 ‘아가씨’의 북미 개봉을 앞두고 26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를 찾았다.

 세 영화인은 이날 LA 한국문화원 아리홀에서 열린 동포 언론 대상 기자회견에서 북미 개봉을 앞둔 소감 등을 밝혔다.

 영화 홍보차 캐나다 토론토, 미국 텍사스 주 오스틴 등을 거쳐 LA에 온 박 감독은 "주변 분들 중에서 지금껏 제 영화 중 가장 우수하다는 사람이 많았다"면서 "예전 작품보다 폭력이 약하고, 따뜻해서 하드코어 팬들은 실망했다는 반응도 있지만, 여성 관객을 필두로 많은 분이 좋아해 주셨고 토론토에서 반응도 좋았다"며 본격 개봉을 앞둔 기대감을 나타냈다.

 박찬욱 감독이 연출한 ‘아가씨’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김민희 분)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하정우 분), 그리고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받은 하녀(김태리 분)와 아가씨의 후견인(조진웅 분)이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제69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호평을 받고 전 세계 176개국에 선판매됐다. 스릴 넘치는 훌륭한 시대극이라는 평가 속에 극 중 김민희와 김태리의 동성애 장면이 화제를 뿌렸다.

 박 감독은 "지금까지 만든 영화 중 대사의 양이 가장 많다"면서 "자막으로 영화를 볼 수밖에 없는 외국 관객들에게 정확한 이해를 위해 ‘한 번 더 봐달라’고 당부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해외 에이전트들을 통해 영화를 두 번째로 볼 땐 처음 볼 때와는 다른 큰 격차를 느꼈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영화 주제가 외국 팬들에게 제대로 전달되기를 희망했다.

 임 대표의 제안에 따라 영국 원작 소설 ‘핑거 스미스’를 일제강점기 조선의 상황으로 각색한 것을 두고 "신의 한 수"였다고 평한 박 감독은 "당시 한국과 일본의 적대 관계, 신분상의 장벽 등 모든 장애를 이겨냈을 때 사랑의 감동이 더욱 크다고 생각했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