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캐리어를 끄는 여자’ 최지우 출소, 주진모와 본격 케미 예고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6년 09월 27일 화요일 제0면

‘캐리어를 끄는 여자’ 최지우가 출소하며, 본격적인 스토리가 전개된다.

MBC 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첫 회부터 흥미로운 스토리와 톡톡 튀는 캐릭터 매력을 뿜어내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특히 후반부 여주인공 차금주(최지우 분)가 감옥에 수감되는 파격적인 전개와, 그녀를 노리는 음모는 미스터리함을 더하며 극적 재미를 고조시켰다.

01.jpg
▲ 사진 = 스튜디오 드래곤 제공
27일 방송되는 ‘캐리어를 끄는 여자’ 2회에서는 잘 나가던 로펌 사무장에서 하루아침에 추락하게 된 차금주의 고군분투기가 그려진다.

이날 ‘캐리어를 끄는 여자’ 제작진은 추락한 차금주의 앞에 나타난 함복거(주진모 분)의 모습이 담긴 2회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차금주는 어두운 밤, 쏟아지는 빗줄기를 맞고 있다. 차금주의 손에 들려 있는 것은 변호사 사무실의 홍보 전단지. 출소 후 그녀의 삶은 파란만장하다. 일이 물밀듯이 들어왔던 지난날과는 전혀 달라진 상황. 우비 하나에 몸을 의지한 채 전단지를 줍고 있는 그녀의 모습은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그러나 또 다른 사진 속 차금주의 앞에는 의외의 인물이 있어 눈길을 끈다. 바로 차금주와 악연 같은 첫 만남을 가진 함복거다. 함복거는 차금주에게 손을 내밀며 무언가를 제안하고 있다. 싱긋 미소 짓고 있는 함복거와 놀란 표정의 차금주의 모습이 극과 극 반전을 이루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대화와 거래가 오갔을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 ‘캐리어를 끄는 여자’ 제작진은 "출소 한 차금주와 위기에 몰리는 함복거가 만나게 되면서, 본격적인 이야기가 펼쳐진다"고 전하며 "최지우와 주진모가 폭우 속에서도 의미 있는 장면을 만들기 위해 열연을 펼쳤다. 두 사람이 또 어떤 특별한 인연을 맺게 될지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