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런닝맨' 채수빈 과감한 스킨십에 포로된 이광수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6년 10월 03일 월요일 제0면

채수빈이 이광수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100인의 연예인 헌터들과 함께한 ‘런닝맨 GO’ 추격전이 그려졌다.

20161003110918_57f1bdcdca1be_1.jpg
▲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캡처
이날 방송에서 이광수는 채수빈과 만나 한 팀이 됐고 "솔직히 이런건 줄 몰랐다. 이럴 거면 향수라도 뿌리고 왔지. 너무 예고 없이 이렇게"라며 아쉬워했다.

이어 "미션이 또 따로 있는 거예요?"라고 묻던 도중 채수빈을 보고는 "눈빛이 되게.. 이런 얘기 진짜 잘 안하는데 포로가 되었습니다"라고 사심을 내비쳤다.

특히 채수빈은 이광수와 손깍지를 끼고 업어달라고까지 하는 등의 과감한 스킨십을 시도해 히든 미션임을 모르는 이광수는 한 없이 기뻐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