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지은, 촬영중 인대 파열 전치 8주 부상 ‘불어라 미풍아’ 하차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6년 10월 04일 화요일 제0면

배우 오지은이 ‘불어라 미풍아’ 촬영 중 부상으로 하차했다.

오지은은 지난달 26일 ‘불어라 미풍아’ 촬영 중 발목 전방인대가 파열돼 전치 8주의 진단을 받았다고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가 4일 밝혔다.

AKR20161004067200033_01_i.jpg
▲ 사진 = MBC '불어라 미풍아'
소속사는 "배우의 강한 의지로 병원 치료를 받으며 촬영을 강행하고자 했으나, 부득이하게도 수술이 불가피하다는 진단을 받고 제작진과의 충분한 협의 끝에 중도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오지은은 지난 1일까지 잡혀있던 촬영 스케줄을 마무리 짓고 ‘불어라 미풍아’ 지난 2일 방송된 12화를 끝으로 하차했다.

소속사는 "오랜만의 드라마 컴백인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배우 본인도 매우 상심이 큰 상태"라며 "빨리 회복해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MBC는 "제작진은 수차례 회의를 거쳐 오지은 씨와 같이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으나, 오지은 씨의 휴식이 필요하다는 것에 뜻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오지은은 ‘불어라 미풍아’에서 주인공 미풍(임지연 분)과 대립각을 세우는 박신애 역할을 맡아왔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