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지원 "대통령 개헌 반대하면 현재론 불가능"

여당·청와대 집권 연장위해 개헌 정략적 이용하고 있어

연합 yonhapnews.co.kr 2016년 10월 12일 수요일 제5면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1일 정치권의 개헌 논의와 관련, "지금은 물리적으로도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난 개헌 찬성론자고 20대 국회에서 200명 넘는 의원들이 개헌에 찬성하고 있지만, 문제는 대통령이 반대하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만약 대통령이 개헌에 찬성해서 국회로 던져준다고 해도 누구는 이원집정부제 또는 분권제, 누구는 내각제, 감사원은 어디로 등 이런 디테일한 문제에서 합의가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회에서 개헌특위를 구성해 내·외부 인사와 토론을 강하게 해서 대통령 후보들에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해 차기 대통령 임기 초에 개헌하는 것은 바람직하다"면서도 "지금은 물리적으로 늦었다"고 거듭 지적했다.

그는 최근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연일 개헌론을 언급하는 반면 청와대는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 것에 대해 "개헌도 정략적으로 하면 안 된다"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자기들의 집권 연장을 위해서 플레이하고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역시 개헌론자로 꼽히는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은 이날 YTN라디오에 나와 "제왕적 대통령제, 단임제의 폐해가 크다는 데에 많이 공감하고 있다"며 "여당 역시 개헌을 하지 않고는 정국을 끌어갈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표와 가까운 인사이기도 한 그는 "문 전 대표 역시 개헌의 총론에 동의하고 있지만, 각론에 대해서는 아직 뚜렷한 말을 하지 않는 실정"이라며 "다만 국회의원의 ⅔가 동의를 하고, 국민들이 동의를 한다면 어떤 유력한 대선후보도 그 뜻을 거역하기는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개헌에 반대하고 있다는 지적에도 "예전보다 반대의 강도가 낮아졌다고 본다"며 "레임덕 문제도 있고, 여야 의원 200명 정도가 압박한다면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