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슈퍼스타K 2016' 김영근, 용감한 형제도 반하게 한 "감성 X라이"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6년 10월 14일 금요일 제0면

‘슈퍼스타K 2016’ 김영근에 대한 심사위원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지난 13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 2016’ 4회에서는 2라운드 지목 배틀이 펼쳐졌다.

01.jpg
▲ 사진 = Mnet ‘슈퍼스타K 2016’
이날 방송에서 김영근은 ‘바보처럼 살았군요’를 선곡해 배틀 참가자 박장희, 최솔지, 임현서와 무대에 올랐다.

무대에 오른 김영근은 주변 사람은 전혀 의식하지 않고 자신만의 감정에 집중했다. 역시나 무대를 놀라움 그 자체였고 심사위원들도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심사위원 거미는 "역시나 감정이 진짜..."라고 감탄했고 김범수 역시 "다른 참가자들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특히 용감한 형제는 "감성 X라이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