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루키가 말한다, 전자랜드=다크호스 아닌 강팀

3순위로 뽑힌 200㎝ 강상재 각오

연합 yonhapnews.co.kr 2016년 10월 19일 수요일 제16면
▲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18일 열린 2016-2017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에서 강상재(고려대)가 1라운드 3순위로 인천 전자랜드에 지명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18일 열린 2016-2017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에서 강상재(고려대)가 1라운드 3순위로 인천 전자랜드에 지명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가 신인 ‘최대어’로 꼽히는 이종현(22·203㎝)을 잡았다. 모비스는 1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6 한국농구연맹(KBL)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고려대 4학년인 국가대표 센터 이종현을 지명했다.

모비스가 3일 구단 드래프트 순위 추첨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획득하면서 이종현 지명은 예상된 수순이었다.

이종현은 지난해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에도 도전했을 정도로 골 밑 장악 능력이 뛰어나 프로에서도 즉시 전력감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종현은 고려대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대학리그에서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하는 데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 금메달을 획득해 병역 혜택을 받은 점 역시 장점으로 꼽힌다. 이종현은 "‘KBL 두목(고려대 선배인 고양 오리온 이승현의 별명)’을 잡아 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2순위 서울 SK는 연세대 최준용(22·200㎝), 3순위 인천 전자랜드는 고려대 강상재(22·200㎝)를 뽑았다. 최준용은 "이번을 ‘황금 드래프트’라고 많이 말하는데 왜 그런지 프로에 올라가서 톡톡히 보여 드리겠다"고 강조했고, 강상재는 "팀이 다크호스가 아닌 강팀이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4~8순위에서 서울 삼성은 연세대 천기범(22·186㎝), 창원 LG는 연세대 박인태(21·200㎝), 부산 케이티는 중앙대 박지훈(21·184㎝), 원주 동부는 고려대 최성모(22·186㎝), 안양 KGC인삼공사는 경희대 김철욱(24·202㎝)을 각각 선발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 전주 KCC는 9순위로 한양대 한준영(23·201㎝), 챔피언결정전 우승팀 오리온은 10순위로 건국대 김진유(22·188㎝)를 선택했다.

신인 지명을 통해 선발된 선수들은 2016-2017 프로농구 시즌 개막일인 10월 22일부터 출전할 수 있다. 다만, 이종현은 발등 피로골절 부상으로 시즌 초반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