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인수 음반 36%- 배호는 8%가 모창가수 노래다

국립중앙도서관·로엔·숭실대 등 진위 판명 결과

연합 yonhapnews.co.kr 2016년 11월 06일 일요일 제0면

음반에 수록된 남인수(1918∼1962)와 배호(1942∼1971)의 노래 가운데 각각 36%와 8%가 ‘사칭곡’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칭곡은 모창 가수가 부른 노래로, 남인수와 배호의 이름을 도용해 발표한 곡을 말한다. ‘애수의 소야곡’을 부른 남인수와 ‘돌아가는 삼각지’로 유명한 배호는 각각 1940년대와 1960년대를 풍미한 가수다.

 국립중앙도서관은 KBS, 로엔엔터테인먼트, 숭실대 소리공학연구소와 함께 지난 6월부터 도서관과 KBS 음악자료실에 있는 LP 음반을 분석해 남인수와 배호의 원곡과 사칭곡을 분류했으며, 그 결과를 7일 도서관 블로그를 통해 공개한다고 6일 밝혔다.

 음원사이트 멜론은 이날부터 두 가수의 원곡과 사칭곡을 표시해 음원·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인수 노래는 음반 61매에 실린 170곡 중 61곡(35.9%)이 사칭곡이었다. 또 배호 노래는 음반 124매에 담긴 395곡 중 32곡(8.1%)이 사칭곡으로 조사됐다.

 이번 진위 판명 작업은 전문가 청음과 소리공학연구소의 성문(聲紋, 주파수 분석 장치를 이용해 음성을 줄무늬 모양 그림으로 나타낸 것) 정밀 분석 등 2단계로 진행됐다.

 소리공학연구소는 남인수의 노래 특징에 대해 "고음의 음폭이 넓고 소리가 부드럽게 연결된다"며 "모든 음역에서 뚜렷한 바이브레이션이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호는 말하듯이 노래하고 톤의 변화가 거의 없다"면서 "저음인데도 심금을 울리는 바이브레이션이 깊게 들어간다"고 평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