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낭만닥터 김사부’, 한석규·유연석·서현진 첫 등판에 월화극 1위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6년 11월 08일 화요일 제0면

‘낭만닥터 김사부’가 등판하자마자 월화극 시청률 1위에 올랐다.

01.jpg
▲ 사진 = SBS ‘낭만닥터 김사부’
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일 첫선을 보인 SBS TV 새 월화극 ‘낭만닥터 김사부’의 전국 시청률은 9.5%, 수도권 시청률은 10.5%로 집계됐다.

이는 경쟁작인 MBC TV ‘캐리어를 끄는 여자’(8.2%)와 KBS 2TV ‘우리집에 사는 남자’(7.5%)를 단숨에 제친 성적이다.

한석규, 유연석, 서현진이 주연을 맡은 ‘낭만닥터 김사부’는 히트 작가 강은경이 집필하는 의학 드라마로, 1회에서는 빠른 전개를 통해 십수년에 걸친 세 주인공의 인연을 엮어나갔다.

지난 봄 신드롬을 일으켰던 ‘또 오해영’으로 뒤늦게 스타덤에 오른 서현진은 불과 4개월 만에 출연하는 새 드라마에서 자신의 ‘상승세’를 과시했다.

실력 있고 심장이 뜨거운 열혈의사 윤서정을 맡은 서현진은 오랫동안 때를 기다렸다는 듯 진폭이 넓은 연기를 한꺼번에 보여주며 첫회를 장악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