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朴 퇴진 전제 총리 추천 불가" 특검 거부 여부에는 "수용 불변"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6년 11월 22일 화요일 제5면
청와대는 21일 박근혜 대통령이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제안했던 국회 추천 총리와 관련, "야당은 (애초)대통령이 제안한 것과 다른 뜻으로 요구하고 있다"며 "조건이 좀 달라졌으니까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야당이 계속 거부를 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의 이러한 언급은 야당이 박 대통령 퇴진을 전제로 총리를 추천한다면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 대통령은 임기 보장을 전제로 국회가 총리를 추천하면 총리에게 실질적 권한을 보장해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취지로 이를 제안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 박 대통령이 지난 8일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를 임명하겠다’고 약속한 것을 철회하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자 정 대변인은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국회의장 방문 시 대통령이 총리 권한에 대해 한 말씀에서 입장 변화가 없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정 대변인은 "야당과 대화를 통해 풀어가야 한다는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지켜보자’고 말한 것은 야당의 주장에 일관성이 없으니 우리로서는 지켜볼 수밖에 없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정 대변인은 새누리당에서 박 대통령 출당 또는 당원권 정지 등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 "당에서 나온 얘기에 대해선 제가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또한 ‘박 대통령이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통령은 분명히 특검을 수용한다고 말씀하셨다"고 답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