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인지 ‘18번홀 버디’로 최저타상

LPGA 시즌 최종전서 타이틀 경쟁 신인왕 이어 베어트로피까지 받아 38년 만에 ‘신예 선수 자격’ 2관왕

연합 yonhapnews.co.kr 2016년 11월 22일 화요일 제16면
▲ 전인지가 LPGA 투어 시즌 평균 최저타수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베어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LPGA 제공>
▲ 전인지가 LPGA 투어 시즌 평균 최저타수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베어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LPGA 제공>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9)와 치열한 경쟁 끝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6시즌 최저타수상을 받았다. 전인지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천540야드)에서 열린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마지막 날 2타를 줄여 합계 13언더파 275타를 적어냈다.

시즌 최종전을 7위로 끝낸 전인지는 이번 시즌 18홀 평균 69.583타를 쳐 최저타수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는 베어트로피를 받았다. 전인지는 올 시즌 신인왕에 이어 최저타수상까지 받아 2관왕에 올랐다. 신인 선수가 2개 이상의 LPGA 공식 타이틀을 수상한 것은 1978년 낸시 로페즈(미국) 이후 38년 만이다.

리디아 고는 시즌 마지막 대회를 합계 11언더파 277타, 공동 10위로 마치면서 평균 타수 69.596타를 기록해 간발의 차로 최저타수상을 전인지에게 내줬다.

우승 경쟁만큼이나 치열했던 최저타 경쟁이었다. 이번 대회 전까지 전인지에 평균 2타 정도 앞섰던 리디아 고는 4라운드 전반에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적어내 크게 흔들렸다. 리디아 고는 10번홀에서 3개 홀 연속 잡아내더니 16번홀(파3)에서도 버디를 추가, 최저타수상을 예약하는 듯했다. 더욱이 리디아 고와 같은 조에서 경기한 전인지는 14번홀까지 버디 2개,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로 1타를 잃고 있었다.

그러나 17번홀(파5)에서 대반전이 일어났다. 1∼3라운드 내내 이 홀에서 버디를 잡았던 리디아 고가 4라운드에서는 갑작스러운 샷 난조로 보기를 적어낸 것이다. 전인지는 이 홀에서 버디를 잡아 최저타수상 가능성을 살렸다.

전인지는 18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3m 붙였고, 리디아 고는 파를 적어내고 먼저 홀아웃했다.

전인지가 버디 퍼트를 침착하게 성공하는 순간 올 시즌 평균 타수 1, 2위 순위는 뒤바뀌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