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야성' 유이, 흙수저 인생 완벽 표현…이요원과 불꽃 튀는 워맨스 예고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6년 11월 22일 화요일 제0면

걸그룹 애프터스쿨 멤버 유이가 ‘불야성’ 첫 등장부터 강렬한 모습으로 나타나 화제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01.jpg
▲ 사진 = MBC ‘불야성’
유이는 방송의 시작부터 끝까지 몰입도 넘치는 연기력으로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불야성’에서 유이가 맡은 역할인 이세진은 서이경(이요원 분)의 페르소나로 탐욕의 세계로 뛰어든 욕망 덩어리 흙수저 여주인공이다.

이날 방송에서 쏟아지는 빗속에서 첫 등장한 세진은 이경과 맞닥뜨리며 누구도 예상치 못할 워맨스를 예고했다.

이어 과거 시점으로 돌아간 방송에서 세진과 이경의 첫 만남이 그려지며 이 둘의 운명적 만남을 소개했다. 흙수저 세진이 재벌 2세 여자친구 대역을 맡으며 이경의 흥미를 사로잡았고, 그 뒤로 이 둘의 운명이 시작됐다.

여자친구 대역과 이후 이경의 의뢰로 손마리(이호정 분)의 핸드폰 복제까지 세진이 할 수 있는 일이라면 전부 뛰어들며 가난의 굴레에서 필사적으로 사는 세진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경의 페르소나가 되는 첫 발돋움으로 이경의 대역을 맡게 되는 모습까지 보이며 2화에서 보여줄 세진의 모습을 끝으로 1화가 마무리됐다.

완벽한 재벌 여자친구의 대역과 흙수저 삶에 놓인 세진의 모습, 그리고 그녀에게 흥미를 느끼고 그녀를 새로운 곳으로 이끌 이경과의 불꽃 튀는 모습까지 이날 방송에서 유이는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으로 연기라고는 느껴지지 않는 자연스러움과 함께 시청자들을 극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