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교육청 ‘학교 내 장애인 일자리 사업’ 초라한 실적으로 종료

취지는 좋은데… 여전히 부정적 인식 ‘발목’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7년 01월 05일 목요일 제19면
도교육청550.jpg
▲ 경기도교육청 전경.
경기도교육청이 장애인들에게 자립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한 장애인 일자리 지원사업이 부정적인 인식으로 인해 저조한 실적을 기록한 채 종료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취업 기회가 제한된 중증장애 학생에게 사회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2012년부터 지난해 2월까지 ‘각급 학교 내 중증장애인 일자리 사업’을 추진했다.

당초 도교육청은 매년 100명의 중증장애 학생을 도교육청과 각 지역교육지원청, 도서관 및 각급 학교 등 교육기관에 취업시켜 최종 493명을 교육공무직으로 채용할 계획이었다.

이를 위해 지적장애와 자폐성장애를 가지고 있는 특수학교(급) 고등학교 3학년과 전공과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교무보조, 특수교육보조, 도서관 사서 보조, 급식실 보조, 행정실 보조, 학교보건실 보조 등 6개 일자리 직무에 대한 채용을 추진했다.

또 취업기관에서의 원활한 업무 수행을 위해 업무에 대한 교육과 시험 및 심층면접 등의 과정도 진행했다.

1인당 연간 인건비도 ▶2012년 1천20만 원 ▶2013년 1천65만6천 원 ▶2014년 1천98만1천 원 ▶2015년 1천151만2천 원씩 자체 예산으로 지급했다. 그러나 사업이 진행된 5년 동안 단 한 해도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했다.

실제 채용자 수(누적인원)는 사업 첫해인 2012년 73명에 이어 2013년 147명, 2014년 245명, 2015년 380명으로 당초 목표치인 493명의 77%에 불과하다. 이는 업무 지도 및 관리에 대한 우려 등 장애인 채용에 대한 각 기관의 부정적인 인식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25개 지역교육지원청 내 특수학교지원센터와 5개 진로직업특수교육지원센터를 통해 채용 장애인들을 위한 전담인력을 배치해 학기별 1회씩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 및 직장연수를 실시하는 한편, 채용기관에서 채용자들로 인한 문제 발생 시 현장 점검 및 지도활동 등을 벌였지만 인식 개선이 쉽지 않았다.

이들을 채용하겠다는 기관이 있더라도 원거리 출퇴근이 어려운 대상자들의 특성상 즉각적인 채용도 수월하지 않았다.

상황이 이렇자 도교육청은 사업 내용을 보완해 올해부터 2019년까지 해당 사업을 재추진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사업 취지도 좋고, 장애학생들은 비장애학생들과의 경쟁고용이 어려워 계속사업으로 결정했다"며 "그동안은 채용에만 중점을 둘 수밖에 없었지만 앞으로는 고용 유지에 중점을 두고 학교행정실 보조와 급식실 보조 2개 직무에 대해 연간 30명씩 채용할 방침이며, 문제 발생 시 해결 매뉴얼 등이 담긴 ‘직장적응 프로그램’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