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리온 이승현+최진수, 헤인즈 공백 채우고도 남았네

39득점 합작, KCC에 19점 차 압승… 선두와 격차 1.5경기로 좁혀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1월 09일 월요일 제16면
고양 오리온이 전주 KCC에 대승을 거뒀다. 오리온은 8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4라운드 첫 경기에서 이승현과 최진수가 39점을 합작하며 KCC를 84-65로 대파했다. 오리온은 19승9패로 3위를 유지하며 선두 서울 삼성과 격차를 1.5경기로 줄였다. 8위 KCC는 10승18패로 다시 연패에 빠졌다.

1쿼터부터 외국 선수 두 명 모두를 기용할 수 있는 4라운드 첫 경기에서 오리온은 국내 선수들이 부상으로 빠진 애런 헤인즈의 공백을 말끔히 메웠다.

이승현이 23점 8리바운드로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고, 최진수는 16점을 넣으며 이번 시즌 자신의 최다 득점 타이를 기록했다.

오리온은 1쿼터부터 20-13으로 리드를 잡은 뒤 2쿼터에서 KCC의 공격 난조를 틈타 이승현이 10점을 몰아넣으며 전반을 41-28로 마쳤다.

3쿼터 들어 오데리언 바셋과 허일영의 득점으로 점수 차를 벌린 오리온은 45-30으로 앞선 쿼터 종료 7분 19초 전 최진수가 골밑 레이업슛에 이어 3점슛을 터뜨리며 순식간에 점수 차를 20점으로 벌렸다. 곧이어 김동욱의 3점슛까지 폭발한 오리온은 문태종의 3점슛까지 더해지면서 65-41로 쿼터를 마쳤다. 이승현의 득점으로 4쿼터를 시작한 오리온은 KCC 에릭 와이즈가 5반칙으로 퇴장당하자 최진수를 기용하지 않고도 추격을 허용하지 않고 낙승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