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관석 "공공 발주공사 100억 이하 땐 직접 시공 확인해야"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7년 01월 09일 월요일 제5면
시공금액 100억 원 이하 건설 현장에서 직접시공 준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관석(인천 남동을·사진)의원은 "공공이 발주하는 건설공사에 한정해서 발주자가 직접시공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는 ‘건설산업기본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8일 밝혔다.

현행 건설산업기본법의 직접시공제도는 시공금액 100억 원 이하의 공사에 한정해서 시행령으로 정하는 비율을 직접시공하도록 강제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 현장에서 직접시공이 준수되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가 없어 국토교통부에서도 직접시공 현황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개정안은 국가, 지자체, 공공기관이 발주하는 공사의 발주자로 하여금 건설공사 시공 과정에서 직접시공의 준수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고, 이를 통해 직접시공의 실효성을 높이도록 하고 있다.

윤관석 의원은 "우선 공공부분 공사에 직접시공 확인 의무를 부여하고 추후 제도가 안착되면 전반적으로 확대해 나가야 한다"며 "건설 현장의 무분별한 하청·재하청 구조를 개혁하기 위한 제도적 개선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