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효근 뜨자 전자랜드는 5위 안착

15득점에 개인 최다 6어시스트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7년 02월 06일 월요일 제16면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후반기연패 수렁에서 빠져나왔다. 전자랜드는 지난 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원주 동부와의 홈경기에서 정효근과 정영삼의 활약에 힘입어 81-66으로 승리했다. 전자랜드는 시즌 18승18패, 5할 승률 복귀와 함께 다시 공동 5위에 올라섰다.

1쿼터 후반까지 접전을 펼친 전자랜드는 정영삼의 자유투 득점으로 역전한 뒤 강상재의 3점슛 두 방으로 21-14까지 도망갔다.

23-18로 5점 앞선 전자랜드는 2쿼터에서 엎치락뒤치락하다 쿼터 막판 동부 웬델 맥키네스의 덩크, 윤호영·박지현에게 3점포 등을 허용해 33-32, 1점 차까지 쫓겼다. 3쿼터에서 정효근의 우중간 3점포와 아스카의 중거리슛, 정영삼의 우중간 3점포가 연달아 터지며 종료 2분 30초를 남기고 56-41까지 달아난 전자랜드는 4쿼터 초반 잠시 동부에 추격을 허용했지만, 정효근의 3점슛과 골밑 득점이 연달아 터지며 71-53, 18점 차가 되면서 사실상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이날 정효근은 15점, 8리바운드, 시즌 개인 최다 6어시스트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