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O 티켓 놓친 신한은행 시즌 최종전 승리로 4위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7년 03월 06일 월요일 제16면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이 시즌 14승21패로 4위를 확정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4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KEB하나은행과의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54-52로 승리했다.

양팀은 3위까지 주어지는 플레이오프(PO) 진출이 좌절됐지만 4위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불꽃 튀는 접전을 펼쳤다.

4쿼터 근소하게 앞선 신한은행은 경기 종료 12초 전 곽주영의 미들슛으로 52-49를 만들었지만, 경기 종료 6.8초 전 쏜튼에게 3점슛을 내줘 동점을 허용했다. 승부는 자유투로 갈렸다. 신한은행 김규희가 상대 팀 김지영의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중 1구를 성공해 53-52를 만들었다.

이어 쏜튼의 턴오버로 공격권을 빼앗은 뒤 김단비가 쐐기 자유투를 성공시키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