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흥국생명 9년 만에 우승… 통산 네 번째 패권 차지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7년 03월 08일 수요일 제16면
▲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시즌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 선수들이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7일 열린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3대 0으로 승리,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 지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br /><br />
▲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시즌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 선수들이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7일 열린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3대 0으로 승리,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 지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이 9년 만에 정규리그 정상에 등극했다. 흥국생명은 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시즌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KGC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0(25-15, 25-13, 25-21)으로 가볍게 물리치고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지었다. 흥국생명은 이날 승리로 20승9패, 승점 59로 2007-2008시즌 이후 9년 만이자 통산 4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일궜다.

흥국생명은 박미희 감독이 부임한 2014-2015시즌부터 본격적으로 체질 개선이 이뤄졌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3위로 5년 만에 ‘봄 배구’에 나서며 강팀으로 도약할 발판을 마련한 흥국생명은 올 시즌 저력을 발휘하며 정상에 올랐고, 박 감독은 국내 4대 프로스포츠를 통틀어 여자 사령탑으로는 처음으로 우승을 이끌었다.

흥국생명은 이날 1세트에서 13-11까지 접전을 이어가다 신연경의 강력한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뒤흔들며 주도권을 찾아오면서 세트를 가져왔고, 2세트는 22-8까지 점수차를 벌리는 저력을 발휘하면서 경기를 압도했다.

내리 두 세트를 따낸 흥국생명은 3세트에서도 이재영의 고공 스파이크로 20-15로 먼저 20점 고지에 올라섰고, 센터 김나희의 속공으로 달아나는 점수를 얻는 등 고삐를 늦추지 않고 세트를 가져오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