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인 단체전 혼성 1·2부 통합 윤홍균·유나래 선수

탁구라켓 잡고 알콩달콩 응원해 준 동호회원 감사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7년 03월 13일 월요일 제16면
2017031201010004947.jpg

"연인끼리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해 두 배의 기쁨을 맛볼 수 있었어요."

 제1회 보람상조배 전국OPEN 생활체육 탁구대회 2인 단체전(혼성) 1·2부 통합부에서 우승을 거머쥔 윤홍균(29)·유나래(25)씨는 자신들의 승리가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세종대학교 컴퓨터과에 재학 중인 윤 씨와 탁구교실 코치직을 맡고 있는 유 씨는 초·중학교 시절 선수생활의 경험이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라고 전했다.

 윤 씨와 유 씨는 지난해 7월부터 탁구를 통해 알게 된 지인의 소개로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한다.

 유 씨는 "함께 연습할 시간이 많지 않아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단체전 1위라는 결과를 받아 말로 다 표현 못 할 만큼 행복하다"며 "남자친구가 남자단식에서도 3위를 차지해 기쁘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이들은 "우승을 차지한 것만으로도 기쁜데 70만 원의 상금도 받을 수 있어 좋다"며 "이 기쁨을 응원해 주신 Tone 동호회 사람들과 회식으로 나눌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