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리온 넷이 55득점 ‘4강 직행’

헤인즈·문태종·이승현·정재홍 10점 이상씩 올려 5연승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3월 20일 월요일 제16면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4강 직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2위 오리온은 19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 원정경기에서 71-62로 승리하며 5연승을 달렸다. 오리온은 이날 승리로 35승17패를 기록해 남은 경기에 관계없이 최소 2위를 확보했다.

반면 SK는 22승30패를 기록하면서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졌다. SK는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하고 6위 인천 전자랜드가 모두 패하더라도 동률이 된다. SK는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전자랜드에 밀리기 때문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없다.

오리온은 이날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특히 초반이 어려웠다. 1쿼터 13-20으로 밀린 오리온은 2쿼터에서도 상대 팀 외국인 선수 테리코 화이트에게 9점을 헌납하며 30-38로 뒤졌다. 3쿼터에서는 문태종이 8점을 넣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3쿼터 6분 30여 초를 남기고 문태종의 자유투로 40-40 동점을 만들었고, 정재홍의 속공 레이업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8점을 앞선 채 4쿼터에 들어간 오리온은 이후 5점 내외 리드를 이어갔다. 4쿼터 중반 이승현, 정재홍이 외곽슛을 터뜨리며 도망가는 듯했지만 곧바로 SK 화이트에게 3점슛을 허용하며 추격을 허용했다. 4쿼터 후반 골밑 플레이 위주로 SK를 압박했는데, 이것이 주효했다. 오리온은 68-62로 앞선 경기 종료 1분 59초 전 장재석이 자유투 1개를 성공했고, 이어 공격권을 다시 잡아 애런 헤인즈가 골밑슛을 넣으면서 71-62로 벌렸다.

헤인즈는 18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문태종과 이승현이 13점씩, 정재홍은 11점을 올렸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