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 박 전 대통령 조사때 ‘특수통’ 부장검사 2명 투입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3월 20일 월요일 제0면

검찰이 21일 출석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에 부장검사 2명을 투입하기로 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20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47·28기) 형사8부장이 박 전 대통령 조사를 맡는다고 밝혔다.

 두 부장검사가 처음부터 동시에 투입되는지, 상황에 따라 번갈아 가면서 조사를 할지에 대해선 "아직 공개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특수통’으로 분류되는 이들은 작년 10∼11월 특수본 1기 수사 때도 ‘주포’로 활약한 정예 멤버다.

 이 부장검사는 ‘비선 실세’ 최순실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을, 한 부장검사는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강제 모금 의혹을 각각 수사했다.

 검찰이 수사의 최대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박 전 대통령 조사에 이들 ‘투톱’을 내세운 것은 수사의 연속성을 확보하면서도 핵심을 꿰뚫고 있는 특수통 검사들을 전면에 내세워 변호인단과의 수 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