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수원 주민 ‘화성광역화장장’ 감사원 감사 청구

타당성 부풀려 ‘깜깜이 심의’… 이대론 안 돼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제19면
칠보산550.jpg
▲ 화성 화장장 건립에 반대하는 서수원 주민들. /기호일보 DB
‘(가칭)함백산메모리얼파크(이하 화성광역화장장)’ 건립을 반대하고 있는 서수원 주민들이 "해당 건립사업은 공정하지 않은 절차에 따라 진행됐다"며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하고 나섰다.

‘칠보산 화장장건립저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화성시 숙곡리 종합장사시설 관련, 공익사항에 대한 감사원 감사청구서’를 감사원에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감사청구서는 감사 청구 요지만 6쪽 분량이며, 제출 관련 자료도 총 40건에 달한다.

비대위는 "2011년도부터 화성시가 계획하고 추진하고 있는 대규모 화성광역화장장 건립사업은 부지 선정을 둘러싼 여러 가지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음에도 강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화성광역화장장은 서울 추모공원과 용인 평온의 숲 개장 및 인천 부평화장장의 화장로 증설 등에 따라 경기남서부에 긴요한 시설이 아닌데도 수요와 건립의 타당성이 부풀려졌고, 화성시는 조례에도 근거하지 않은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숙곡리를 최종 부지로 선정했다"며 "이러한 의혹과 불공정한 선정 과정에도 전략환경영향평가 본안이 공개되지 않은 채 환경부의 ‘깜깜이 심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경기도 역시 2015년 초부터 인근 수원 주민들의 반발이 일자 가칭 ‘민관협의회’라는 갈등조정기구를 형식적으로 운영하며 어떤 논의도 없이 두 달 만에 기습적으로 화성광역화장장 안건을 도계위에 상정해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며 "또 국토교통부에 승인 요청한 그린벨트관리계획 변경 건에 대해 국토부가 두 차례에 걸쳐 갈등 조정 요구를 했지만 법령에 대한 자의적 해석을 통해 수원시와의 협의를 기피했다"고 강조했다.

김미혜 비대위 대표는 "날조된 자료들로 국민권익위의 조사도 무마하고 지금까지 강행되고 있는 화성광역화장장 관련 비리들이 이번 감사를 통해 낱낱이 드러나 수원 주민들의 고통이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