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느닷없는 ‘소통’ 행보 "왜 이제서야…" 차가운 반응

실·국별 시정 알리기 나서자 시민들 "답답할 따름"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제3면
유정복550.jpg
▲ 유정복 인천시장이 20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시민소통을 강조하고 있다.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시민 공감이나 동의를 구하지 않고 사업을 추진하다 문제가 돼도 꿈쩍도 하지 않다가 시장 임기를 1년여 앞두고서야 시민 소통을 들고 나와 ‘뒷북’ 논란을 빚고 있다.

시는 20일 간부회의를 통해 실·국별 시정 소통 방안을 발표했다. 다양한 시민 홍보 창구를 만들어 시정을 제대로 알리겠다는 취지다.

먼저 ‘소통하는 검단신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주민소통간담회와 주민설명회를 열고 검단신도시 진행사항에 대한 주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목소리를 직접 청취할 계획이다.

또 인천도시철도 1호선 송도·검단 연장과 3호선 건설을 앞두고 건설 초기부터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시민 현장 견학’과 ‘공사 현장 안전점검’, ‘유관기관 또는 전문가 간담회와 워크숍’ 등을 실시한다. 아울러 각종 포럼과 위원회, 협의체 및 협의회 등을 신규로 구성해 시민 소통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시의 이 같은 소통 방안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시민과의 소통이 필요한 시기에는 나 몰라라 하던 시가 시장 임기를 1년여 남겨 놓은 시점에 시민 소통 강화 방안을 제시한 것을 놓고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검단신도시와 도시철도 2호선이 대표적이다. 검단신도시의 경우 시장 측근인 특보와 비서진 주도로 검단스마트시티 사업을 시작했으나 무산됐다. 이 때문에 신도시 조성사업이 2년 가까이 중단되기도 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협상 무산 직전까지 ‘검단스마트시티 협상이 99% 완료됐고 1%만 남은 상태’라는 시의 일방적인 주장만 들을 수밖에 없었다.

도시철도 2호선 개통과 시내버스 노선 전면 개편도 그렇다. 2호선은 개통일부터 갖가지 사고가 발생한 데다 탈선사고 허위 보고까지 이어지면서 시민 불안이 증폭됐다. 시내버스 노선 전면 개편도 충분한 시민 공감대와 의견 수렴 없이 진행돼 시민 불편만 가중시켰다. 이후 시민 항의로 3차에 걸쳐 부분적인 개편이 이어지면서 현재까지 시민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 그런데도 시는 사과 한마디 없다가 뒤늦게 소통을 내세워 빈축을 사고 있다.

검단 지역 한 주민은 "검단신도시 조성사업이 추진된 지 10년이 넘었는데 이제 와 주민소통간담회를 연다고 하니 답답한 마음뿐"이라며 "시는 시민의 중요성을 잘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간부회의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