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앞선 대한항공… 멈춰선 흥국생명

1차전 3세트 만에 이긴 대한항공 오늘 홈 2차전서 치고 나갈 태세 흥국생명은 1승1패로 ‘승부원점’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7년 03월 27일 월요일 제16면
▲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26일 열린 여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 인천 흥국생명과 화성 IBK기업은행의 경기 3세트, 기업은행 리쉘이 흥국생명 수비를 뚫고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br /><br />
▲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26일 열린 여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 인천 흥국생명과 화성 IBK기업은행의 경기 3세트, 기업은행 리쉘이 흥국생명 수비를 뚫고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에서 인천 흥국생명이 IBK기업은행과 나란히 1승씩을 챙겼다. 흥국생명은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NH농협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1-3(25-16, 32-34, 23-25, 23-25)으로 패했다.

1차전에서 승기를 잡은 흥국생명은 이날 첫 세트까지 분위기가 좋았지만 2세트 듀스 접전에서 패한 이후 경기력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역전패했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28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승리를 따내지 못했고, 1승1패로 승부는 원점이 됐다.

남자부 인천 대한항공은 지난 2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0(27-25, 27-25, 25-22)으로 이기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정규리그 1위로 챔프전에 직행한 대한항공은 2위로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올라온 현대캐피탈과 매 세트 접전을 펼쳤다. 하지만 결정적일 때 나온 블로킹으로 첫 판을 따냈고, 2세트도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며 극적으로 가져왔다. 높이에서 우세한 대한항공의 블로킹은 3세트에서도 빛났다. 대한항공은 18-18에서 가스파리니의 후위 공격과 문성민의 속공을 차단한 김철홍의 블로킹을 묶어 20-18로 달아났다. 이후 김학민의 공격 성공과 문성민의 범실이 엇갈리면서 대한항공은 3세트 만에 경기를 끝냈다.

이날 승리로 1차전 승리팀의 우승 확률 83.3%라는 기분 좋은 첫발을 내디딘 대한항공은 27일 오후 7시 홈구장인 인천계양체육관에서 다시 현대캐피탈과 2차전을 펼친다.

최유탁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