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농구 정규리그 MVP는 인삼공사 센터 파워 오세근

올스타전 최우수선수 이어 겹경사 전자랜드 강상재 신인상 받고 환호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3월 28일 화요일 제16면
▲ 2016-2017 KCC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한 KGC인삼공사 오세근(왼쪽)이 쑥스러워하고 있다. 이날 신인상은 경기당 8.2득점을 올린 전자랜드 강상재에게 돌아갔다. /연합뉴스
▲ 2016-2017 KCC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한 KGC인삼공사 오세근(왼쪽)이 쑥스러워하고 있다. 이날 신인상은 경기당 8.2득점을 올린 전자랜드 강상재에게 돌아갔다. /연합뉴스
안양 KGC인삼공사의 센터 오세근이 팀 동료 이정현을 제치고 올 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오세근은 27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가장 관심을 모은 정규리그 MVP 수상자로 선정됐다. 기자단 투표에서 총 101표 중 65표를 얻어 35표를 얻은 이정현을 누르고 영예를 안았다. 특히 오세근은 올 시즌 올스타전 MVP에 이어 정규리그 MVP까지 휩쓸었다.

올스타전과 정규리그 MVP를 한 선수가 받은 것은 2005-2006시즌 삼성에서 뛰었던 서장훈과 2007-2008시즌의 김주성(동부)에 이어 오세근이 세 번째다.

오세근은 이번 시즌 54경기에 나와 평균 득점 13.98점, 리바운드 8.4개, 어시스트 5.6개의 맹활약을 펼쳐 팀의 첫 정규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득점은 국내 선수 중에선 이정현(15.28)과 서울 SK의 김선형(15.12)에 이어 3위, 리바운드는 국내 선수 중 1위다. 오세근은 블록슛 부문에서도 전체 10위를 기록하는 등 맹활약했다.

데뷔 시즌인 2011-2012시즌 이후 발목 수술과 부상 후유증, 복숭아뼈 골절, 무릎 부상 등 잇따른 부상으로 침묵했던 오세근은 올 시즌 데뷔 후 처음으로 전 경기에 출전하면서 MVP로 부활했다.

양동근은 7시즌 연속 베스트 5에 선정되며 이 부문 역대 최다인 9회 선정 기록도 수립했다.

외국선수상에는 KBL 역대 최다 연속인 35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이어나가고 있는 서울 삼성의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받았다. 감독상은 인삼공사를 첫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끈 김승기 감독에게 돌아갔다. 신인상은 전자랜드 강상재(경기당 8.2득점 4.7리바운드)가 차지했다. 베스트 5에는 MVP인 오세근과 함께 이정현과 박찬희(전자랜드), 이승현(오리온), 애런 헤인즈(오리온)가 이름을 올렸다. 식스맨상 수상자로는 전자랜드의 정병국이 선정됐다.

처음으로 시상하는 올해의 슛상에는 kt 김영환의 3점짜리 스카이 훅 버저비터가 뽑혔다. 전주 KCC 송교창은 기량발전상, 인기상은 LG 김종규가 각각 수상했고, 베스트 치어리더팀에는 2년 연속 동부가 뽑혔다. KBL은 출범 20주년을 맞아 SBS 창업자인 윤세영 회장에게 특별공로상을 줬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