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소연, 우승 갈증날 때 풍덩

LPGA 시즌 첫 메이저 석권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4월 04일 화요일 제16면
▲ 유소연이 3일(한국시간) 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전통에 따라 ‘포피 폰드’라 불리는 연못에 뛰어들어 캐디와 기뻐하고 있다. <사진=LPGA 제공>
▲ 유소연이 3일(한국시간) 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전통에 따라 ‘포피 폰드’라 불리는 연못에 뛰어들어 캐디와 기뻐하고 있다. <사진=LPGA 제공>
유소연(27·메디힐)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270만 달러)에서 우승했다.

유소연은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 다이나 쇼어 코스(파72·6천76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기록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의 성적을 낸 유소연은 렉시 톰프슨(22·미국)과 함께 연장전을 치른 끝에 우승상금 40만5천 달러(약 4억5천만 원)의 주인공이 됐다. 18번홀(파5)에서 진행된 연장전에서 유소연은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톰프슨을 따돌렸다.

2011년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유소연은 메이저 대회에서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LPGA 투어 통산으로는 2012년 제이미 파 톨리도 클래식, 2014년 8월 캐나다 여자오픈 등에 이어 4승째다.

톰프슨의 벌타가 결정적인 변수가 됐다. 톰프슨은 12번홀(파4)을 진행하고 있을 때만 하더라도 공동 2위 선수에 3타 앞선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었다.

그러나 전날 3라운드 17번홀 약 50㎝ 짧은 파 퍼트를 남긴 상황에서 공을 마크했다가 다시 놓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는 TV 시청자 제보가 대회 우승의 향방을 확 바꿔 놨다. 결국 공을 마크한 지점에 정확히 놓지 않고 홀 쪽에 가깝게 놨다는 이유로 2벌타가 부과됐고, 또 잘못된 스코어카드를 제출했기 때문에 이에 대한 2벌타가 추가됐다. 12번홀 보기까지 한꺼번에 5타를 잃은 톰프슨은 3타 차 선두에서 순식간에 선두에 2타 뒤진 5위로 내려앉았다.

유소연은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넘겼으나 침착하게 칩샷으로 공을 홀 가까이 붙인 뒤 버디를 낚아 14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톰프슨도 ‘4벌타’ 충격을 이겨내고 18번홀 버디로 연장에 합류했다. 18번홀에서 톰프슨은 약 4m 거리 이글 기회가 있었으나 이글 퍼트가 홀 앞에서 멈춰 서는 바람에 연장에 들어갔다. 연장에서는 톰프슨의 티샷이 오른쪽으로 밀리면서 러프로 향했고 유소연이 승기를 잡았다.

먼저 톰프슨이 그린 가장자리에서 시도한 버디 퍼트는 짧았던 반면 유소연은 약 2m 내리막 퍼트에 성공하며 기나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