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농구 전자랜드, 끝내 4강 PO 진출 좌절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7년 04월 10일 월요일 제16면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4강 플레이오프 진출 마지막 문턱을 넘지 못했다. 전자랜드는 지난 8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PO) 5차전에서 서울 삼성에 73-90으로 패했다. 전자랜드는 4차전에서 발목 부상으로 결장한 정효근까지 선발 출전시키는 등 강수를 뒀지만 결국 삼성의 벽을 넘지 못했다.

전자랜드 빅터가 1쿼터부터 삼성 라틀리프와 적극적으로 몸싸움을 펼치며 연이어 골밑 득점을 성공시켰다.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정영삼과 강상재도 투혼의 돌파력과 중거리포로 점수를 만들었다. 하지만 3쿼터까지 56-67로 리드를 빼앗겼다.

전자랜드는 4쿼터 초반 강상재가 5반칙으로 퇴장당하며 더블팀에서 허점을 보였고, 이를 틈탄 삼성은 라틀리프, 김준일, 문태영의 연속 득점으로 달아났다. 전자랜드는 결국 승부를 뒤집지 못했지만 다음 시즌 6강 PO 이상의 성적을 기대할 만한 경기력은 성과로 남았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