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경제구역 건설공사 인천업체 고작 39% 수주

작년 원도급 데이터 보니…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7년 04월 20일 목요일 제1면
송도550.jpg
▲ 송도국제도시 전경. /기호일보 DB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의 건설공사를 타 시도 업체가 대부분 가져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IFEZ에서 추진된 2천여억 원 규모의 공사 중 60.6%(1천441억 원)를 서울·경기 등 타 시도 업체가 수주(원도급)했다. 인천 지역 건설사가 수주한 금액은 939억 원(39.4%)에 불과했다.

‘인천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촉진 및 하도급업체 보호에 관한 조례’와 ‘지방계약법’ 등이 권장하고 있는 ‘원도급률(지역의무공동도급) 49% 이상’을 지키지 못한 셈이다.

다만 현대·삼성·GS·포스코건설 등 대형 1군 건설사가 시공권을 따낸 사업을 지역 종합건설 및 전문건설업체가 하도급받은 비율은 지자체 권장치(60% 이상)를 상회한 62.8%로 집계됐다. 총 하도급액 1천151억 원 중 691억 원을 지역 업체가 가져갔고, 293억 원은 타 시도 업체의 몫이 됐다.

이 같은 상황에서 올해도 IFEZ 내 송도국제도시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 공사 등 2천513억 원 규모(총 39건)의 공사 발주가 진행 중에 있는 만큼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책 차원에서 관련 법령 및 조례를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인천경제청도 이 점에 주목하고 있다. 100억 원 이상 종합공사에 대한 지역 건설업체의 참여 방안을 중점적으로 마련하고, 지역 업체 원도급률 49% 이상, 하도급률 60% 이상 추진하겠다는 목표다.

지역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공공기관이 발주하는 대형 공사의 지역 업체 수주율이 20∼30%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다"라며 "경영난에 처한 지역 건설업체는 매년 줄고 있어 100억 원 미만 공사의 경우 실적공사비 적용을 배제하는 방안과 주계약자 공동도급제의 발주 활성화 등을 적극적으로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건설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