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국무총리에 이낙연 지명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7년 05월 11일 목요일 제1면
550550.jpg

문재인 대통령이 새 정부 첫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낙연(65)전남지사를 지명했다. 또 국가정보원장(장관급) 후보자에 서훈(63)전 국정원 3차장을 지명하고, 대통령 비서실장(장관급)에 임종석(51)전 국회의원, 대통령 경호실장(장관급)에 주영훈(61)전 경호실 안전본부장 등을 각각 임명했다. <관련 기사 5면>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새 정부 첫 인선을 직접 발표하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첫 인선은 통합과 화합, 개혁에 방점을 찍었다.

문 대통령은 이 총리 후보자의 지명 배경에 대해 "지금은 하루속히 국정을 안정시켜야 하는 비상 과도기로 유능한 내각, 통합형 내각을 신속하게 출범시켜야 한다"며 "내각과 국회, 언론과 국민 여론을 두루 파악하는 안정적인 인사가 총리로서 첫 내각을 이끄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서 후보자는 평생을 국정원에 몸담은 남북관계 전문가로 두 번의 정상회담을 기획하고 실무협상을 하는 등 북한 업무에 가장 정통한 분"이라며 "국정원 개혁 의지가 누구보다 분명해 국정원 개혁 목표를 구현할 최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를 상대로 "새 내각이 정착되도록 국회가 총리 후보자를 신속히 인준해 주시고,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한 청문 절차도 조속히 진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임 비서실장 임명을 통해 청와대를 젊고 역동적이고 탈 권위, 그리고 군림하지 않는 청와대로 변화시킬 생각"이라며 "임 실장은 젊지만 국회와 당에서 풍부한 경험이 있고 서울시에서 쌓은 행정 경험을 통해 안정감과 균형감을 두루 겸비했다"고 말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