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첫 NSC서 "北 미사일 도발 엄중 경고"

정부 출범 4일만에 군사도발 유감 한반도 안보, 국제사회와 공조도 사실상 정부 대북정책 기조 확인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7년 05월 15일 월요일 제5면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소집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소집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취임 후 처음 이뤄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해 긴박하고 신속하게 대응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즉각 소집해 북한에 엄중히 경고하고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조함으로써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가 모습을 드러냈다.

북한의 어떤 도발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발신함과 동시에 이를 통해 국민의 안보불안 해소에 방점을 찍고,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핵을 비롯한 대북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북한은 새 정부 출범 나흘 만인 이날 오전 5시 27분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이에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은 북한 미사일 발사 22분 뒤인 오전 5시 49분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이를 보고했고, 임 비서실장은 상황실에 "기초 상황을 파악한 후 NSC 상임위를 준비해 달라"고 지시했다.

임 실장은 오전 6시 8분께 문 대통령에게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상황을 보고했다.

임 실장에게서 첫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김관진 안보실장에게 직접 보고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김 안보실장이 문 대통령에게 직접 북한 도발 상황에 대해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의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는 물론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도전행위"라고 규정하고, "우리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은 취임식에서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린 바 있듯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도발이 대한민국 신정부가 출범한 지 불과 며칠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대한 깊은 유감을 표하며, 동시에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군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어떤 군사도발에 대해서도 대응할 수 있게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또 "군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우리 군의 한국형 삼축 체계 구축 등 북한 도발에 대한 억제력을 빠른 시일 내 강화해 나가기 바란다"며 "특히 한국형 미사일 방어 체제(KAMD) 추진 상황을 점검해 속도를 높이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외교당국에서는 미국 등 우방국, 그리고 국제사회와 공조해 북한의 이번 도발행위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각 부처도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업무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충실을 기하고, 북한의 도발로 인해 발생 가능한 위기를 철저히 관리해서 국민이 안심하면서 생업에 종사할 수 있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

NSC 상임위는 ‘지하벙커’로 불리는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20여 분간 진행됐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