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테이 연계 정비사업의 그림자] 전통제조업 쇠퇴로 ‘청천2구역 청천벽력’

주민들 떠나면서 원도심으로 전락 인천시 정비사업 논스톱 진행에도 보상가 문제로 착공까지 진통 예상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2017년 05월 15일 월요일 제1면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 36-3번지 일대(청천2구역)는 1970년대 산업화 시절 부평·주안산업단지와 청천농장 등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이 살던 곳이었다. 세월이 지나며 전통 제조업은 쇠퇴하고, 주민들은 하나둘씩 떠나면서 청천2구역은 원도심으로 변해 갔다. <관련 기사 3면>

 오래된 집들은 점점 낡아 주택 노후도가 70%를 넘을 정도로 붕괴 등 사고 위험이 컸다. 일부 학부모들은 동남아에서 온 외국인 근로자들로 아이를 키우는 데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까 봐 불안해 하고 있다.

 주민들은 2008년 12월부터 청천2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을 추진해 이듬해 2월 청천2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조합을 설립했다. 이후 2010년 6월 사업시행 인가를 받아 2011년 분양 신청까지 했지만 주택경기 침체로 사업은 사실상 중단됐다. 2015년 정부가 재개발 사업과 뉴스테이를 접목하면서 청천2구역은 전국 최초로 ‘정비사업연계형 뉴스테이 시범사업’으로 선정됐다.

 인천시와 국토교통부는 기존 4천460가구에서 5천190가구로 늘려 아파트를 지은 뒤 조합원 물량 1천683가구를 빼고 남은 일반 물량 3천2437가구를 기업형 임대주택으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유도했다. 나머지 260가구는 공공임대주택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시는 사업성을 높이고 비례율 100%를 맞추기 위해 용적률을 294.19%까지 끌어올렸다. 기존 재개발 사업에 뉴스테이가 접목되면서 사업은 급물살을 탔다.

 시는 ‘정비사업 논스톱 서비스 시스템’을 만들어 1년 정도 걸리는 정비계획 변경 절차를 53일 만에 처리했고, 부평구도 가세해 각종 심의와 사업시행 변경 인가, 관리처분계획 인가까지 1년여 만에 처리했다.

 조합은 지난해 12월 총회를 열고 뉴스테이 일반 분양분 전량을 기업형 임대사업자인 케이원청천2뉴스테이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에 매각하기로 했다. 이 회사는 한국토지신탁이 자산관리사(AMC)로, 대림산업이 시공사로 참여하고 있다.

 보상가가 책정되자 청천2구역에 살던 주민들은 하나둘씩 떠나기 시작했다. 5월 현재 조합원의 99%가 이미 떠나고, 현금청산자와 영업보상 대상자 300여 명만 남았다. 남은 주민들은 집과 토지가 너무 저평가됐다며 종후자산평가 책정 과정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이들은 현 시세에 맞는 가격대로만 보상하면 떠난다고 밝혔다. 하지만 조합 측은 다른 곳보다 보상가가 높게 책정됐다고 주장하고 있어 착공까지는 진통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청천2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