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와우 시우! ‘집게 그립’으로 우승 퍼팅

김시우 ‘제5의 메이저 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최연소 제패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5월 16일 화요일 제16면
▲ 대회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김시우(왼쪽)가 작년 챔피언인 제이슨 데이에게 우승컵을 전달 받으면서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 대회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김시우(왼쪽)가 작년 챔피언인 제이슨 데이에게 우승컵을 전달 받으면서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동하는 만 21세의 ‘영건’ 김시우가 통산 2승을 달성했다. 김시우는 15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비치의 소그래스 TPC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제5의 메이저 대회’인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쳐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최종 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친 김시우는 2위 이안 폴터(잉글랜드)와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을 3타 차로 제치고 우승상금 189만 달러(약 21억 원)의 주인공이 됐다. 세계랭킹은 75위에서 단숨에 47계단 뛰어올라 28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8월 윈덤 챔피언십 이후 PGA 투어 통산 2승째를 거두면서 한국 남자골프의 희망임을 입증했다. 특히 김시우는 2004년 애덤 스콧(호주)이 세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사상 최연소 우승기록(23세)을 경신하면서 PGA 투어의 ‘20대 젊은 피’로서의 존재감도 과시했다.

2014∼2015년 PGA의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 경험을 쌓고 지난해 PGA 투어에 오른 김시우는 윈덤 챔피언십에서 우승컵을 들었다. 최경주, 양용은, 배상문, 노승열에 이어 PGA 투어에서 우승한 5번째 한국인 선수였다. 당시 한국 선수 중 최연소 우승이었다.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 그룹에 2타 뒤진 단독 4위에 올랐던 김시우는 4라운드에서 착실히 타수를 줄여 나갔다. 대회 최종일 1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면서 기분 좋게 시작한 김시우와 달리 전날까지 공동 선두였던 카일 스탠리(미국)와 J.B 홈스(미국)는 보기를 범하면서 스스로 무너져 갔다. 결국 김시우는 7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면서 단독 선두에 올랐고, 9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2위로 올라온 폴터와 격차를 2타 차로 벌렸다. 이후 안정적으로 파 행진을 이어나가면서 경쟁자들의 추격을 따돌렸다.

김시우는 연못 속에 섬처럼 자리잡은 솥뚜껑 그린으로 악명 높은 17번홀(파3)도 파로 막고, 18번홀(파4) 역시 파로 막으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아시아 출신 선수로서는 2011년 최경주 이후 두 번째다.

올 시즌 들어 고전하던 김시우는 최근 퍼트할 때 최근 오른손 엄지와 검지로 퍼터의 샤프트를 단단히 잡는 집게 그립으로 돌파구를 찾았다. 이번 대회에서 김시우는 그린 적중 시 평균 퍼트 수가 1.756개로 집계됐다. 공동 26위의 성적이다. 그립을 바꾸기 전인 3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는 그린 적중 시 평균 퍼트 수가 1.8개로 공동 43위에 머물렀다.

김시우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드라이버 비거리가 306야드 이상 나올 정도로 장타력을 과시했다. 여기에 퍼팅 정확도까지 향상하면서 장래를 더욱 밝게 만들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