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평서 道 경제활성화 소통의 시간

郡, 경기북부 7개 시·군 부단체장 정례간담회 개최
뮤직빌리지 등 현장시찰… 주요현안 해결 방안 모색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9면
▲ 경기북부지역 시·군  부단체장들이 정례간담회를 갖고 경춘선 폐선부지 개선사업장을 찾아 현장 시찰을 하고 있다.
▲ 경기북부 시·군 부단체장들이 18일 가평군에서 정례간담회를 갖고 경춘선 폐선부지 개선사업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가평군 제공>
경기북부 지역 10개 시·군의 주요 현안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북부 발전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간담회가 개최됐다.

매월 지자체별 실시하는 경기도 북부 시·군 부단체장 정례간담회가 18일 가평군에서 열렸다. 파주시, 양주시, 동두천시, 연천군, 포천시, 구리시 등 7개 시·군이 함께했다.

이 자리에는 김동근 행정2부지사가 참석해 시·군 현안 및 경기도 정책 논의, 도-시·군 간 소통·협력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참석자들은 가평군의 최대 관심사인 뮤직빌리지 조성사업장을 비롯해 경춘선 폐선부지 개선사업 현장, 북한강 청평호반 투어 등 현장 시찰을 하며 의견을 교환했다.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로를 모색하고자 폐역사에 음악을 기반으로 하는 문화관광 융·복합시설인 뮤직빌리지 사업장을 찾은 김 부지사는 사업 진행뿐만 아니라 향후 운영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창작공간과 영화, 각종 문화서비스 시설을 한곳에 집적화시킨 가평의 음악도시 프로젝트 ‘뮤직빌리지’ 사업과 경춘선 폐선부지 개선사업은 지역 발전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