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형車 ‘속도제한장치 불법해체’ 업자 등 무더기 검거

유희근 인턴기자 brave@kihoilbo.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18면
▲ 컴퓨터용 프로그램 장비를 이용해 대형 화물차와 전세버스 등의 속도제한장치를 불법으로 해체한 운전자와 기계 개발자 등 200여 명이 경찰에 검거된 가운데 18일 인천지방경찰청 대회의실에서 경찰관계자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컴퓨터용 프로그램 장비를 이용해 대형 화물차와 전세버스 등의 속도제한장치를 불법으로 해체한 운전자와 기계 개발자 등 200여 명이 경찰에 검거된 가운데 18일 인천지방경찰청 대회의실에서 경찰관계자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대형 화물차나 전세버스 등 사업용 자동차에 의무적으로 달도록 한 속도제한장치를 불법으로 해체한 업자들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은 18일 속도제한장치를 해체하는 장비를 제작한 A(45)씨와 이를 유포한 해체업자 12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에게서 불법 개조를 받은 운전기사 198명과 속도제한장치가 해체된 것을 알면서도 허위로 검사증명서를 발부한 자동차검사소 관계자 30명도 함께 입건됐다.

A씨는 2008년 자동차 출력을 높이는 ‘매핑’ 기술을 배운 후 1개당 2천만∼3천만 원을 받고 장비를 판매하고, 신차가 나올 때마다 업데이트해 주는 방법으로 8억 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A씨에게 장비를 산 해체업자들은 고속도로 휴게소나 화물차 차고지 등을 돌며 대형 차량 운전기사들에게 접근해 1대당 20만∼40만 원을 받고 속도제한장치를 풀었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 납땜을 떼어내는 방식으로 해체했던 것과 달리 현재는 ECU(자동차전자제어장치) 조작만으로도 손쉽게 가능하다"며 "대형 차량의 교통사고 발생 시 많은 수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만큼 앞으로도 전방위적인 수사와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희근 인턴기자 brave@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