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우진 보훈처장 "불합리한 제도 과감히 바꿀 것"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5면
문재인 정부의 파격 인사로 꼽히는 피우진(61)신임 국가보훈처장은 18일 취임 일성으로 ‘변화와 혁신’을 제시하며 과감한 개혁을 예고했다.

피 처장은 이날 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9대 국가보훈처장 취임식에서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며 "새로운 사고와 열정으로 지금까지 추진해 왔던 보훈제도를 뒤돌아보고 불합리하거나 시대에 맞지 않으면 과감히 바꿔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한 보수 성향의 전임자인 박승춘 전 처장이 역대 최장기간인 6년 3개월 동안 재임하며 만들어 놓은 제도들에 대한 대대적인 수술을 예고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그러나 피 처장은 ‘기본’의 바탕 위에서 변화를 추구할 것을 강조했다.

그는 "어제 국민 여러분 앞에서 말씀드렸던 바와 같이 새 정부의 첫 보훈처장으로서 보훈가족이 중심이 되는 따뜻한 보훈정책을 펼쳐 나가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독립·호국·민주화로 이어지는 대한민국의 역사에서 나라를 위해 헌신한 분들이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보훈제도를 내실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가유공자를 비롯한 모든 보훈가족의 희생과 공헌에 합당한 예우와 보상을 할 수 있도록 부족한 의료·복지·안장시설을 확충하고, 보상금과 수당 등 지원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를 위한 헌신을 대한민국은 절대로 잊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 주고, 모든 국민이 국가유공자를 존경하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보훈처 사상 첫 여성 처장인 피 처장은 지난 17일 보훈처장에 임명됐다.

피 처장은 예비역 중령이라는 점에서도 파격 인사로 간주된다. 그동안 보훈처장은 예비역 장성이나 청와대 경호실장, 고위 공무원 출신이 독점하다시피 해 왔고, 이번 보훈처장 인사를 앞두고 하마평에 올랐던 인물도 모두 4성 장성이나 고위 공무원 출신이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