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정부 첫 5·18행사 더 뜨거웠다

기념일 지정 20년 만에 최대 규모 정부 인사·유족 등 1만여 명 참석
임을 위한 행진곡 9년 만에 제창 문 "광주정신, 헌법전문 담을 것"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5면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첫 정부 공식 기념행사인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거행됐다.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진행된 기념식에는 정부 주요 인사를 비롯해 1만여 명이 참석, 5·18이 정부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로 열렸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5·18을 상징하는 노래인 ‘임을 위한 행진곡’이 9년 만에 제창 방식으로 노래됐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 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5·18 관련 자료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고, 전남도청 복원 문제를 광주시와 협의·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완전한 진상 규명은 진보와 보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로, 국민 모두가 함께 가꿔야 할 민주주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5·18은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우리 현대사의 비극이지만 이에 맞선 시민들의 항쟁이 민주주의의 이정표를 세웠다"며 "마침내 5월 광주는 지난 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혁명으로 부활했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자는 치열한 열정과 하나된 마음이 그곳에 있었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고, 촛불은 국민주권시대를 열고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임을 선언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공약을 지켜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며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게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니라 5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자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라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으로, 오늘 이 노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