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만의 첨단사업 연계, 4차 산업혁명 대응

시, 4개 분야 73개 과제 마련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1면
인천시청550.jpg
▲ 사진=인천시청
인천시가 4차 산업혁명 전략기지로 우뚝 선다. 문재인 정부의 최대 과제인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기존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고 신성장 동력 산업을 확충하겠다는 의지다.

18일 시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스마트 도시 조성’, ‘4차 산업 육성 기반 마련’, ‘공유경제 및 공유가치 확산’, ‘스마트 지방행정 구현’ 등 4개 분야 73개 과제를 마련했다. 시는 이달 중 행정부시장 주재 보고회를 거쳐 기본계획안을 수립하고 실무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세부 추진계획안을 확정한다.

4차 산업혁명은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로봇공학, 3D프린팅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과 기존 산업의 융합을 통해 경제사회를 초연결·초지능·초실감 시대로 이끄는 차세대 산업혁명을 말한다. 1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증기기관, 2차는 자동화, 3차는 디지털이었고 4차는 융합으로 규정된다.

시는 4차 산업혁명의 다양한 분야 중 지역 특성을 살릴 수 있는 첨단자동차·바이오융합·로봇·스마트팩토리 등에 집중하기로 했다. 특히 인천의 미래 먹거리인 8대 전략산업과 연계해 ▶첨단자동차 글로벌 핵심 거점 구축 ▶바이오헬스산업 메카도시 구현 ▶로봇랜드 조성 및 로봇산업 육성을 통한 로봇도시 인천 구현 ▶제조 현장 스마트화 등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여기에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과 드론 활용 산업을 활성화시키고, 재난 대비 시스템과 지역동물 위생정보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건강한 인천 만들기에도 주력한다.

앞서 시는 지난달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주관으로 인하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인천발전연구원 등 지역 산·학·연·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4차 산업혁명 선도대응추진단’을 구성했다. 추진단은 향후 4차 산업혁명 비전과 전략 방안 등을 발굴해 새 정부의 4차 산업혁명 관련 정책을 적극 수용하고 대응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의 선도적인 대응을 통해 도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려고 한다"며 "인구가 많이 모여 있는 곳이 자연스럽게 정보 네트워크의 중심지가 되는 만큼 300만 도시 인천은 지식생산의 거점이자 4차 산업혁명의 종착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