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범보수 "靑, 언론자유 위축해 언론장악 논란 야기"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0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범보수 진영은 19일 청와대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한 방송사고에 대해 직접 대응한 것은 부적절한 ‘언론 압력’으로 비칠 수 있다고 일제히 비판했다.

 SBS 자회사인 SBS플러스의 시사풍자 프로그램 ‘캐리돌뉴스’가 최근 방송에서 역대 한국 대통령들이 등장한 미국 타임지 표지들을 소개하면서 ‘Go To Hell Mr. Roh(지옥에나 가라, 미스터 노)’라고 적힌 노 전 대통령 합성 사진을 사용한 것이 발단이 됐다.

 극우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합성된 이 엉터리 표지 사진에 대해 청와대 측은 전날 "매우 유감"이라면서 "해당 방송사에 엄중한 경과 조사와 관련자 조치를 공식적으로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아닌 전직 대통령에 관한 문제로 방송사를 직접 겨냥한 것은 또 다른 논란을 낳을 수 있다는 게 범보수 진영의 주장이다.

 전 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는 현직 대통령을 모시는 곳이라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같은 당 강효상 의원은 "피해 당사자들이 민·형사 소송 또는 정정보도 청구를 통해서 하면 되는 것이지 청와대가 나선다는 것은 언론에 대한 하나의 압력으로 비칠 수 있으며 언론 자유를 위축시키는 우려할 만한 사태"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조영희 대변인도 ‘청와대는 노무현재단 삼청동 출장소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노무현재단이나 민주당이 아니라 청와대가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나선 것은 SBS의 일베 사진 사용만큼이나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청와대가 노무현재단 대변인을 자청하듯이 이 사건에 개입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더이상 노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 아니라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면서 "이러한 개입은 청와대의 본분을 망각한 일이며, 언론 장악 등 불필요한 논란만 야기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SBS가 ‘세월호 인양 고의지연 의혹’ 보도와 관련해 김성준 전 보도본부장 등 관련자를 징계한 것도 문제 삼았다.

 민 의원은 "현존하는 권력 심기를 불편하게 한 것에 대한 자진납세인가, 아니면 스스로 언론임을 포기하고 ‘민주당 방송’의 길을 선택한 것인가 묻고 싶다"며 "이번 SBS의 조치는 언론 굴복"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의 외압이 있었는지, 김 전 본부장이 당시 누구로부터 항의 전화를 받았는지,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차원의 진상조사가 하루속히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 의원은 대선 때 언론 모니터링을 통해 방송통신위에 258건을 제소했다며 "대선이 끝났다고 해서 그냥 흘려보내지 말고 당 차원의 법적인 조치를 계속하고, 대선 과정에서 편향된 언론보도 백서를 만들어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