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트럼프와 회담 준비 중

한미 양국 정상 오는 29일 첫 만남 동맹관계 속 사드 등 해법은 과제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7년 06월 26일 월요일 제2면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공식 일정 없이 4일 앞으로 다가온 한미 정상회담 준비에 진력했다.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9∼30일 미국 워싱턴에서 첫 정상회담을 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진들로부터 방미 일정과 준비 상황 전반에 대해 보고받고 각 행사에서 제시할 메시지와 연설문 등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참모들도 대통령 보고에 앞서 이날 오전 임종석 비서실장 주재로 정의용 안보실장을 비롯한 수석·보좌관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열어 주요 점검사항을 확인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4일 백악관 환영 만찬,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펜스 부통령 등 미 행정부 주요 인사 면담, 미 의회·학계·경제계 관련 행사 등의 공식 일정을 발표했다.

아울러 정상회담 의제로 한미 동맹을 한층 더 발전시키기 위한 협력 방향, 북핵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한 공동의 방안과 한반도 평화 실현, 실질 경제 협력 및 글로벌 협력 심화 등을 잡았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에서의 최대 이슈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어떻게 중단시키고 궁극적으로 핵 폐기, 나아가 평화체제 구축이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모두 취임 초반이기 때문에 양 정상이 우애와 유대를 쌓고 한미동맹의 가치를 돈독히 하는 것만으로도 정상회담의 성공을 논할 수 있지만, 이들 앞에 놓인 난제에 대한 해법을 공유하는 것 역시 중요한 과제다.

두 정상은 북핵의 완전한 폐기라는 최종 목표와 이를 위해 제재와 압박은 물론 대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한다는 큰 틀에서는 인식을 공유하고 있지만, 북핵 폐기에 이르는 과정에서 방법론의 선후 관계와 강조 포인트에서 미묘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아울러 사드 문제도 협상 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