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위 KEB하나은행, 1순위로 골밑 보강

작년 최하위팀이 1R 첫 지명 행운 WNBA서 뛰는 센터 해리슨 발탁 신한은행, 1·2R 모두 포워드 뽑아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7월 11일 화요일 제15면
여자 프로농구 부천 KEB하나은행이 외국인 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로 센터 이사벨 해리슨(24·192㎝)을 뽑았다.

KEB하나은행은 10일 서울 종로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2017-2018 WKBL 외국인 선수 선발회에서 1라운드 1순위로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샌안토니오 스타스에서 뛰고 있는 해리슨을 선발했다. 해리슨은 2015년 WNBA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2순위로 피닉스 머큐리에 입단했다. 이후 샌안토니오로 이적해 올 시즌 한 경기 평균 10.6점, 5.2리바운드를 기록하고 있다.

드래프트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성적 역순으로 6위 부천 KEB하나은행, 5위 구리 KDB생명, 4위 인천 신한은행이 각각 구슬을 30개·20개·10개씩 넣고 1~3순위 지명 순서를 정했다.

2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KDB생명은 가드 주얼 로이드(24·178㎝), 3순위 신한은행은 포워드 카일라 쏜튼(25·185㎝)을 지명했다. 쏜튼은 지난 시즌 KEB하나은행 교체선수로 활약했다.

4순위 KB스타즈는 센터 다미리스 단타스(25·193㎝), 5순위 우리은행은 가드 쉐키나 스트릭렌(27·188㎝)을 뽑았다. 스트릭렌은 2013-2014시즌부터 3시즌 연속 한국 무대에서 활약한 뒤 미국으로 돌아갔다가 한 시즌 만에 한국으로 복귀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2위 용인 삼성생명은 기존 외국인 선수 앨리사 토마스와 재계약했다.

2라운드는 1라운드 역순으로 지명권을 행사했다. 우리은행이 포워드 티아나 하킨스(26·192㎝), KB스타즈가 가드 모니크 커리(34·182㎝)를 뽑았다. 커리는 2013-2014시즌 국민은행에서 뛴 뒤 삼성생명, 신한은행, 우리은행을 거쳐 다시 국민은행 유니폼을 입었다. 이로써 5시즌 연속 한국 무대를 밟는다. 신한은행은 포워드 르샨다 그레이(24·188㎝), KDB생명은 센터 샨테 블랙(32·195㎝), KEB하나은행은 가드 자즈몬 과트미(24·188㎝), 삼성생명은 센터 케일라 알렉산더(26·195㎝)를 뽑았다.

이번 외국인 선발회에는 당초 152명이 신청했지만 59명이 다른 리그 계약 등의 이유로 한국행을 포기해 총 93명이 참가했다. 외국인 선수들은 9월 중순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각 팀은 새 시즌부터 외국인 선수 2명을 3쿼터에 한해 동시에 투입할 수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