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잔재주"·"미봉책"·"꼼수 중의 꼼수" 3野, 임명 연기놓고 강력 비판나서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2017년 07월 12일 수요일 제2면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대에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연기를 요청한 것에 대해 야3당이 ‘꼼수’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1일 송 장관 후보자와 조 장관 후보자 임명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며칠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고 청와대는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당초 국회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재송부 기간이 끝났기 때문에 송 장관 후보자와 조 장관 후보자를 임명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었다.

민주당 우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정무수석을 통해 송영무 조대엽 후보자에 대한 임명 입장을 전해왔다"며 "야당의 발목잡기·연계전략 등 무리한 요구로 정상화가 될 기미가 안 보이니 하루빨리 내각 인선을 완료해 국정을 정상화하자는 청와대 입장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국회 협조 없이는 청와대 성공이 어려우므로 좀 더 참고 기다려주실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야3당은 장관 후보자 임명 연기를 ‘꼼수’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와 여당의 핑퐁치기"라며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첫째는 야당이 어떻게 하나를 보자는 것이고, 둘째는 여론 동향을 파악해보자는 것 아니냐"며 "술수정치·꼼수정치·잔수정치로 가는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가 잔재주와 꼼수를 부려 야당을 테스트하려 하거나 여당대표가 야당 내부의 분열을 노리고 있다"며 "의도적 기행과 막말로 정국이 파행한다면 이는 어떤 것으로도 해결할 수 없는 술수 정치에 불과하다"고 경고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는 지명 철회가 아니 임명 연기론을 흘리고, 이 또한 미봉책이자 또 하나의 꼼수"라고 지적했다.

이어 "협치 복원의 길은 두 후보자의 지명철회뿐"이라며 "임명을 강행한다면 대통령 스스로 국민여론을 무시하고 국회 청문제도 자체를 부정하는 것으로, 우리는 국정운영에 대해서 더 이상 결코 협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두 사람에 대한 야당 의견 정리 안됐다’고 하는데 대단히 잘못 알고 있다"며 "잘못된 현실 인식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꼬집었다.

이어 "여당을 중심으로 한 사람만 지명철회하면 안되겠냐는 말을 흘린다는데 이는 꼼수 중의 꼼수"라며 "두 사람 지명 철회하고 나면 국회가 풀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