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9개 홀 버디 5개 잡고서 반전 강경남, 50개월 만에 우승 샷

한국프로골프 투어 통산 10승 3R까지 3위였다 막판 맹활약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7월 17일 월요일 제15면
▲ 강경남이 16일 경남 사천 서경타니 골프장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투어 진주저축은행 카이도 남자오픈 최종라운드 3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KPGA 제공>
▲ 강경남이 16일 경남 사천 서경타니 골프장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투어 진주저축은행 카이도 남자오픈 최종라운드 3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KPGA 제공>
강경남(34)이 한국프로골프 투어(KGT) 개인 통산 10승을 달성했다. 강경남은 16일 경남 사천 서경타니 컨트리클럽 청룡·현무코스(파71·6천672야드)에서 열린 KGT 카이도시리즈 진주저축은행 카이도 남자오픈(총상금 3억원)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합계 18언더파 266타를 기록한 강경남은 2위 황재민(31)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6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2003년부터 KGT에서 활약한 강경남은 이날 우승으로 개인 통산 10승째를 채웠다. 2013년 5월 해피니스 광주은행오픈 이후 4년 2개월 만에 우승 트로피를 품었다. 국내 프로골프 투어 10승은 통산 다승 순위에서도 8위에 해당하는 승수다.

3라운드까지 선두 황재민에게 2타 차 3위였던 강경남은 이날 전반 9개 홀에서만 버디 5개를 쓸어담으며 선두로 치고 나갔다. 반면 3라운드까지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은 황재민은 전반 2타를 줄이는 데 그쳤다.

1타 차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강경남은 15번 홀(파4)에서 약 86야드를 남기고 시도한 두 번째 샷을 홀 3m에 붙이면서 버디를 잡아 2타 차로 달아났다.

2타 차로 앞서던 강경남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위기를 맞았다. 티샷이 오른쪽으로 치우치면서 아웃오브바운즈(OB) 지역으로 날아가는 듯했으나 다행히 바위를 맞고 러프 쪽으로 들어온 것이다.

그는 경기를 마친 뒤 "17번 홀 티샷을 한 뒤 왼쪽 손바닥이 찌릿한 느낌이 들었다"며 "손바닥이 붓고 통증이 있어서 18번 홀 샷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18번 홀 두 번째 샷을 하면서도 통증 때문에 비명을 질렀던 그는 다행히 파를 지키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