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캐비닛 문건, 이번에도 … '영어의 몸' 아직도 존경하나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7년 07월 17일 월요일 제0면

캐비닛 문건, 이번에도 … '표적 수사' 주장하더니

청와대 민정수석실 속 캐비닛 문건에 대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모른다고 말해 파장이 일고 있다.

17일 우병우 전 수석은 자신의 직권남용 혐의 등 재판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이때 기자들과 마주친 우병우 전 수석은 캐비닛 문건 관련 질문에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없다"고만 답했다.

이어 기자들이 "청와대 재임기간에 생산된 문서라는 이야기가 있다"고 질문하자 우병우 전 수석은 "이미 답변을 드렸다"고 이야기했다.

▲ 우병우 전 수석이 캐비닛 문건에 관해 모른다고 이야기했다.

최근 청와대는 민정수석실을 정리하던 중 사정 부분의 한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문건의 대부분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 의해 작성 된 것으로 예상됐다.

지금까지 우병우 전 수석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진실을 모른다고 말하며 자신의 혐의를 부인해왔다.

지난 재판에서 우병우 전 수석은 "공직생활을 하는 동안 사심 없이 원칙적으로 일했고 대통령의 지시를 따랐을 뿐"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도 사적으로 권력을 남용했다는 증거가 없다"며 "비록 '영어의 몸'이 됐지만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박근혜 전 대통령을 두둔했다.

또한 그는 검찰의 표적수사 대상이 됐다고 불만을 표하며 "수사는 사건을 보고 사람을 찾아야 하는 것"이라며 "저는 처가 땅 관련 의혹이 제기됐다가 민정수석 업무와 관련해 직권남용으로 기소됐는데 결국 사건이 아닌 사람을 중심으로 이런저런 수사가 진행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